|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사이트맵 |
  조상에 대한 숭앙심과 추모에 뜻을 두고 기념하는 것이 제사이다. 현대에 이르러 물질주의 영향으로 말미암아 조상에 대한 공경심이 고잘되어 가고 있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오늘의 나를 존재하게끔 해 주신 조상의 은혜에 성심으로 감사할 줄 아는 지정한 추모의 정을 지녀야 한다. 우리나라에 제사가 언제부터 조상숭배의 의식으로 구체적인 틀을 잡았는지는 확실 하지는 않다.

   그러나 시족사회 때부터 조상의 영혼을 섬김으로 후손의 번성을 기원하고, 재앙을 예방하기 위해 행해졌던 것이 조선시대에 이르러 유교문화와 더불어 전래되어 제례의 형식으로 정형화되었다고 볼 수 있다. 수백년 동안 5대봉사(五代奉祀)로 종손집 장남이 제사를 지내왔다. 이것은 동방예의지국이라 불리어 온 우리 민족의 자랑이었다.

   따라서 남의 이목이나 허영심에서 벗어나 진정한 추모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검소하고 담박, 단정한 제수를 마련하는 것이 옳다. 따라서 제사가 갖는 의미를 되새겨 보고, 시대에 맞는 의식 절차를 모색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요즘 많은 가정에서 가정의례준칙의 영향으로 혈육의 정을 실감할 수 있는 부모(父母), 조부모(祖父母)만 기제(忌祭)를 모시고, 그 위의 조상들은 묘제(墓祭)로 모신다. 일반적으로 제사는 기제사, 묘제사, 절제사로 한다. 이 외에도 가족 진지와 더불어 사회적 관계에 있는 여러 사람이 함께 참여하는 추도식과 위령제가 있다.

   제례란 사례(四禮)중의 하나이며, 제사(祭祀)를 지내는 예를 말한다.
제사는 조상이나 신령에게 음식을 올리고 정성을 표하는 예절의 의식으로 제사를 지내는 순서, 형식을 총칭하기도 한다.
제례는 곧 조상숭배제의(祖上崇拜祭儀)이며, 조상숭배는 오늘의 나를 있게 해주신 조상을 기리는 관념에 바탕을 둔 것으로 가신신앙(家神信仰)으로까지 승화된 것이며 이러한 조상숭배는 곧 국가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사람이 죽으면 그 자손 이하 친족, 친지가 슬픔 속에서 장사를 지내고 조상의 은덕을 추모하여 정성으로 기념하는 것이 제사이다.
제례는 복잡한 형식보다 그 마음가짐이 더 중요한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은 현대 문물에 의하여 조상에 대한 현대인들의 공경심이 희박해진 결과라 할 것이다.
나를 낳아 길러주시고 돌봐주신 부모님들이나 오늘의 나를 존재하게끔 해주신 조상에 대하여 정성을 다하고 예로써 모시는 것이 자손으로서의 당연한 도리이다.
생활이 복잡하고 일에 쫓기는 현대인일지라도 1년에 한 번 돌아오는 기일(忌日)만이라도 보은의 뜻으로 예를 지켜야 할 것다.
예는 마음의 정성(精誠)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특히 제례에 있어서는 더하다.

  제사의 근원은 먼 옛날 천재지변, 질병 맹수의 공격을 막기 위한 수단에서 비롯하였다. 근세에 와서는 유교사상으로 조상에 대한 존경과 애모의 표시로 변하게 되어 가정마다 제사를 드리게 되었다.

우리 나라는 수백 년 동안 4대 봉사로 종손이 조상의 제사를 지내왔고, 이것이 동방예의지국 이라 불리어온 우리 나라의 자랑이기도 하였다. 제사는 남의 이목이나 체면을 위해 많은 제수를 차려 놓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모든 것을 형편에 따라 지내면 그것으로 족하다.

현대에 와서 제사가 오직 기제(기제), 묘제(묘제), 절사(절사)에 한하고 있다. 그것도 기제의 경우 조부모 부모의 2대 봉사를 원칙으로 하고 제사시간도 기일 몰일 후에 지내고 있으니, 모든 것이 편의 위주로 변해 가고 있다. 또한 기제에 있어 고위(고위)의 제사 때는 고위(남자 분)만 지내고 비위(여자분)의 제사에는 비위만 지내야 맞다는 설이 있고, 고위와 비위를 같이 지내야 한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퇴계(퇴계) 이황(이황)은 이에 대하여 "기일에 고위와 함께 지내는 이런 예법이 옛날에도 없었다고 하지만 내 생각으로는 함께 지내는 것이 예법에 어긋날 것이 없고, 인정에도 합당한 일"이라 했다.

『 가정에서 지내는 제사의 종류에는 상(喪) 중에 지내는 우제(虞祭), 소상(小祥), 대상(大祥), 담제(潭祭)와 그 밖의 시제(時祭), 다례(茶禮), 기제(忌祭), 묘제(墓祭), 절사(節祀) 등이 있으며, 그밖에 천신(薦新)이 있는데, 이는 철다라 나오는 햇곡식으로 만든 음식이나 과일등을 사당에 올리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요즈음의 '가정의례준칙' 에서는 기제, 절사, 연시제 3가지만 허용하고 있다. 』

연시제( 年始祭 )

연시제는 정월 초하루 아침에 선영에 세배를 드리는 차례를 말한다.

한식성묘( 寒食省墓 )

한식은 24절디 중에서 청명(淸明) 다음날로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이다. 이날은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간다. 한식(寒食)이라는 명칭은 비바람이 심하여 불을 때지 못하고, 찬밥을 먹었다는 풍속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성묘는 봄에는 한식, 여름에는 단오, 가을에는 추석, 겨울에는 10월1일에 하는 것으로 정해져 있다.

추석절사( 秋夕節祀 )

추석은 한가위, 가윗날, 중추절(仲秋節), 가배일(嘉俳日) 이라고도 하며 우리나라에서 정월 명절과 함께 가장 큰 명절이다. 음력 8월 보름이면, 더위는 물러가고 오곡백과가 무르익어 1년 둥 어느 때보다도 풍성한 때이다. 추석날이 되면 멀리 흩어졌던 가족들도 돌아와 조상에게 햇곡식으로 차린 차례를 올린다음 성묘를 한다. 차례를 지내는 대상은 직계 조상으로 한다. 제수와 절차는 시제와 같으나, 연시제 때와 같이 축문을 읽지 않으며 단헌으로 헌작을 하고, 합문도 하지 않는다. 또 햇곡식으로 지은 메와 송편, 햇과일을 올리는 점이 다르다.

기 제( 忌祭 )

기제는 고인이 돌아가신 날 지내는 제사를 말하는데, 보통 제사라 칭한다. 예로부터 받들고 있는 기제의 대상은 4대 즉 고조까지를 종가(宗家)에서 모시고, 5대조 이상은 기제를 폐한 다음 매년 10월에 문중의 친척들이 모여서 시향(時享)으로 지낸다. 기제의 4대 봉사(奉祀)는 고(考)와 비(비)의 기일 합하여 매년 8회가 원칙이나, 상처(喪妻) 후에 재취비(再娶비)를 얻은 경우는 한두 차례가 더 늘어난다. 또 공신(功臣)으로 봉작을 받은 불천지위(不遷之位)가 계시면 4대가 넘어도 계속해서 시제와 기제를 동시에 지낸다.

제사의 중심 인물이 되는 제주(祭主)는 고인의 장자 또는 장손이 맡는다. 이때 장자나 장손이 없는 경우에는 차자, 차손이 제주가 되어 제사를 주재하고. 상처(喪妻)한 경우에는 남편이나 그 자손이 주재하며, 자손이 없이 상부(喪夫)한 경우에는 아내가 제주가 된다.

제주 이외의 직계 자손이나 근친자는 참사자(參祀者)가 된다.

기제사 날이 되면 고향을 떠나 멀리 나가 있던 자손도 반드시 돌아와야 하며 집에 있는 사람도 손님을 받지 않고 근신했었다. 그러나 오늘날의 사회 구조에서는 준수되기 어려운 일이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제사에 참여하지 못할 경우에는 제사드리는 시간에 맞춰 고향을 향하여 절을 드리거나 묵념을 올리는 것으로 대신 할 수 있으나, 직계 자손이나 근친들은 가능하면 이 날만이라도 빠짐없이 참석하도록 노력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제사를 드리기에 앞서서 목욕하고 깨끗한 옷을 단정하게 차려 입는다. 양복 차림 일 때에는 와이셔츠에 넥타이 를 매고 웃옷을 입으며, 한복 차림일 경우에는 두루마기를 입어야 한다.

[ 기제사 지내는 절차 ]

1. 분향 - 제주가 향을 피운다

2. 강신 - 술잔에 술을 조금 부어 모사 그릇에 세 번 나누어 붓는다.

3. 참신 - 참사자 일동이 2번 절한다.

4. 초헌 - 제주가 신위께 술잔을 가득 부어 올린다.

5. 독축 - 제문을 읽는다.

6. 아헌 - 2번째 술잔을 가득 부어 올린다.

7. 종헌 - 3번째 술잔을 조금 남기고 부어 올린다.

8. 첨작 - 제주가 3번째 술잔의 나머지 부분을 채운다.

9. 계반삽시 - 밥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꽂는다.

10.합문 - 집사들도 문밖으로 나오고 문고 꿇어 앉는다..

11.계문 - 헛기침을 하고 문을 연다.

12.헌다 - 숭늉 그릇을 국그릇과 바꾸고 밥을 세 숫갈 물에 만다.

13.철시복반 - 수저를 원위치로 옮기고 밥그릇 뚜껑을 닫는다.

14.사신 - 참사자 모두 2번 절한다.

15.철상 - 술잔을 먼저 비우고 지방과 제문을 불사르고 음식을 치운다.

16.음복 - 제사에 사용 한 음식들을 둘러앉아 같이 먹는다.